증선위, ‘공시위반’ 태광산업·레몬에 과징금 부과
증선위, ‘공시위반’ 태광산업·레몬에 과징금 부과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2.1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증권선물위원회가 공시 의무를 위반한 상장사들에 대해 과징금 및 증권발행제한 1개월 조치를 내렸다.

증선위는 지난 12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제3차 회의를 열고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 태광산업과 비상장법인 레몬, 전 코스닥시장 상장법인 제이테크놀로지에 대한 조치를 의결했다.

태광산업은 최대주주가 회사 주식을 타인 명의로 차명보유 했음에도 정기보고서상 최대주주의 주식현황에 동일한 차명주식을 누락하거나 명의주주 소유로 기재하면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주식소유 현황’을 거짓 기재해 과징금 7530만원이 결정됐다.

레몬은 증권 모집 발행인이 50인 이상 투자자에게 청약을 권유하면서 모집가액 합계액이 10억원 이상인 경우 증권신고서를 제출해야 함에도 2018년 3월과 4월 유상증자를 통해 총 170억원을 모집하면서 증권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아 과징금 2억400만원이 부과됐다.

증선위는 작년 12월 코스닥에서 상장 폐지된 제이테크놀로지에 대해 정기보고서 제출 의무 위반을 이유로 증권발행제한 1월 부과 조치를 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