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코로나19 금융지원 현장점검…3일간 307억원 지원
금융위, 코로나19 금융지원 현장점검…3일간 307억원 지원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2.13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손병두 부위원장이 모두 발언하고 있다.
금융위 손병두 부위원장이 모두 발언하고 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 소상공인에게 3일 동안 총 3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이 이뤄졌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고 밝혔다.

금융위에 의하면 지난 7일 대응방안 발표 이후 11일까지 3영업일 동안 정책금융은 96건에 대해 201억원이 지원됐다.

대출 부문 중 코로나 피해기업에 대한 신규대출은 18억원(10건), 만기연장은 25억원(9건) 지원됐고, 보증 부문은 신규보증이 36억원(17건), 기존 보증의 만기연장이 118억원(56건) 이뤄졌다. 수출금융 부문은 4억원(4건) 규모가 연장됐다.

같은 기간 시중은행에서는 23개 피해업체에 대해 신규대출(12억6000만원·9건), 만기 연장(8억1000만원·4건), 원금상환유예(49억3000만원·6건), 이자납입유예(35억5000만원·4건) 등으로 106억원을 지원했다.

카드사는 영세가맹점을 대상으로 금리·연체료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하면서 25억원(289건)을 지원했으며, 무이자 할부 및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으로 1억7000만원(47건)을 지원했다.

해당 기간 금융감독원과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 금융기관은 코로나19 피해 기업과 함께 6000건 가량의 상담을 진행했다.

업종별로는 숙박, 여행, 음식점, 도·소매(의류) 등 고객과 접점이 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업종이 많았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금융권 이행 현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필요한 기업에 자금이 신속히 지원되도록 하겠다”며 “기업의 자금 수요를 면밀히 파악해 필요시 추가적 지원안을 마련하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