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수출 물가 한달 만에 하락
1월 수출 물가 한달 만에 하락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2.1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우리나라 수출물가가 하락 전환했다. 원·달러 환율 하락과 국제유가 하락이 영향을 줬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20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수출물가지수는 96.59로 전월 대비 0.8%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는 지난해 12월, 4개월만에 상승했다가, 한달 만에 하락하게 됐다. 

1월 수출물가 하락은 원달러 환율 하랑이 영향을 줬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1월 1164.28원으로 전월 대비 1.0% 하락했다. 

주력수출품목인 반도체와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가 0.7%, 제1차금속제품이 1.6% 내려갔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107.95로 전월 대비 0.8% 하락했다. 수출물가처럼 한 달만에 하락 전환했다. 

수입물가는 주로 국제유가와 연동돼 움직이는데 1월에는 원재료 중 광산품(-1.4%) 수입물가가 하락한 것이 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