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직원 코로나19 확진에 본점 폐쇄
수출입은행, 직원 코로나19 확진에 본점 폐쇄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2.28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국책은행인 한국수출입은행(수은)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수은은 여의도 본점 전체를 폐쇄한 후 방역작업에 들어갔다.

수은에 따르면 수은 본점 직원 A씨는 지난 26일 발열과 호흡기 증세 없는 오한 증세로 퇴근 후 검진을 실시했고 다음날인 27일 저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은은 긴급히 건물 전체를 폐쇄한 후 방역작업을 실시했고, ‘위기상황대책본부’를 가동해 800여명의 본점 직원들에게 28일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다만, 자금이체, 시설 등 일부 필수 인력에 한해 보호 장구 착용후 업무처리에 나설 예정이며, 각 지점들도 정상 근무할 예정이다.

수은은 주말 이후 본점 근무를 재개할 계획이다.

수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비상업무계획(BCP)을 즉시 가동하는 한편 지역사회에 전파가 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수단을 조치할 예정”이라며 “또한 코로나19로 피해를 겪고 있는 우리 기업들에게 수은의 정책금융 지원이 차질 없도록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