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은행 BIS비율 소폭 하락
지난해 은행 BIS비율 소폭 하락
  • 이봄 기자
  • 승인 2020.03.19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은행의 건전성을 나타내는 국제결제은행(BIS)기준 총자본비율이 지난해 소폭 하락했다.

1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말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 BIS 자본비율 현황(잠정)’에 따르면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15.25%로 전년 대비 0.16%포인트 하락했다. 기본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도 같은 기간 각각 0.05%포인트, 0.12%포인트 낮아진 13.20%, 12.54%다.

다만 지난해 말 기준 모든 은행은 완충자본(자본보전완충자본 및 D-SIB 추가자본)을 포함한 규제비율을 모두 상회했다. 신한‧우리‧하나‧국민‧농협 등 대형은행(D-SIB)을 비롯한 주요 은행의 총자본비율은 14~16%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 말 은행지주회사의 총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 보통주자본비율 및 단순기본자본비율은 각각 13.54%, 12.10%, 11.10% 및 5.69%로 집계됐다.

우리금융지주의 경우 신규 편입에 따라 자본비율 하락촉이 크게 나타났다. 은행지주에서 제외된 한투지주와 우리금융지주를 제외한 지주사의 자본비율 및 단순자기자본비율은 각각 13.91%, 5.76%다.

지난해 말 모든 은행지주회사가 완충자본을 포함한 규제비율을 웃돌았다. KB‧하나‧신한‧농협지주와 같은 대형 지주회사(D-SIB)의 총자본비율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금감원은 국내 은행과 은행지주들이 완충자본을 포함한 바젤Ⅲ 규제비율을 큰 폭으로 상회하며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경기둔화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은행의 손실흡수여력에 대해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며 "차주의 신용위험 증가가 은행의 부실 및 시스템 위기로 전염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필요 시 은행별 자본확충 및 내부유보 확대 등 손실흡수 능력 강화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