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금융권, 코로나19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이자상환 유예
전 금융권, 코로나19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이자상환 유예
  • 이봄 기자
  • 승인 2020.03.1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조원 규모 민생·금융안전 지원프로그램도 마련
소상공인 특별자금 전달체계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5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전 지원프로그램을 마련한다. 특히 현금흐름 악화로 압박을 받는 소상공인에게는 전(全)금융권 대출 원금 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를 시행하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1차 비상경제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정부는 총 50조원 규모의 대규모 프로그램을 1차로 조성하고, 코로나19 상황 전개에 따라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먼저 전 금융권 및 정책서민금융을 통해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최소 6개월간 만기를 연장해준다. 올해 9월 30일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채권에 대해 신청한 때로부터 6개월 이상 만기가 늘어난다. 만기를 연장해주는 금융회사는 은행, 보험, 여전사, 저축은행,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 서민금융진흥원이다.

이자상환도 유예된다. 코로나19로 매출감소 등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은 전 금융권에서 최소 6개월간 이자납입을 유예받을 수 있다.

정부는 금융접근이 어려운 영세 소상공인도 금융권 대출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정책보증기관을 통해 전액보증을 신규지원하기로 했다.

총 3조원 규모로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 피해를 입은 영세 소상공인 등의 긴급한 소액 자금소요에 대해 전액 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며, 100% 전액보증 및 0.5%포인트 보증료율 인하와 함께 최소한의 체크리스트 위주 간이 심사를 통해 신속 보증에 나선다.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대출에 대해서는 추가경정예산(추경) 재원 등을 활용해 5조5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중소기업의 경우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을 통해, 소상공인의 경우 지역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자금을 집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금융권의 공동출자를 통해 증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 증시 안전판 역할도 수행하기로 했다. 증권시장안정펀드는 증시가 회복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용될 예정이며, 개별 종목 주가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시장대표 지수 상품 중심으로 투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