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조용일·이성재 신임 대표이사 선임
현대해상, 조용일·이성재 신임 대표이사 선임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3.2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해상 각자 대표로 선임된 조용일(왼쪽), 이성재(오른쪽)  사장
현대해상 각자 대표로 선임된 조용일(왼쪽), 이성재(오른쪽) 사장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현대해상은 20일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조용일(62) 사장과 이성재(60)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조용일 대표는 서울대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1984년 현대건설에 입사한 이후 1988년 현대해상으로 옮겨와 기업보험부문, COO 등을 거쳐 지난 2019년 12월부터 총괄(사장) 업무수행을 통해 손해보험 전반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췄다.

이성재 대표는 서강대 경제학과 출신으로, 1986년 현대해상에 입사한 뒤 COO, 경영기획본부, 자회사 현대C&R 대표이사, 기업보험부문 등을 거쳐 지난 2019년 12월부터 부문총괄 업무수행을 통해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춰 왔다.

조 대표는 회사 전체 조직을 총괄하고, 이 대표는 인사총무지원부문, 기업보험부문, 디지털전략본부, COO를 맡게 된다.

두 대표이사의 임기는 오는 2023년 3월까지 3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