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코로나19 사태에 금융사 건전성 규제 완화 검토
금융위, 코로나19 사태에 금융사 건전성 규제 완화 검토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3.2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기업들에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할 수 있도록 건전성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지난 22일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해 ▲비상경제회의 사전 준비 ▲금융회사 건전성 규제의 유연성 제고 방안 ▲비상대응 조직 운영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우선 금융시장 안정대책 관련 준비 상황 등을 논의하면서, 조만간 채권시장안정펀드와 증권시장안정펀드 규모 등을 확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금융감독원과 건전성 규제 유연화 방안을 선제적으로 검토한다. 금융당국은 기업대출 등 필요한 곳에 자금이 신속히 공급될 수 있도록 유연한 자금중개기능 지원 강화방안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G20(주요 20개국)이 참여해 글로벌 금융시스템 안정을 위한 금융규제 개혁을 추진하는 금융기구인 금융안정위원회 (FSB)도 성명서를 통해 현행 국제기준의 틀 내에서 유연성을 발휘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또 코로나19 관련 비상상황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임시조직으로 ‘비상금융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비상금융상황실은 다양한 리스크의 종합적이고 선제적인 파악, 정책의 이행상황 점검을 위한 임시조직으로 위기극복 실전경험이 없는 과장급 인력을 중심으로 대내외 활용할 수 있는 가용인력을 최대한 투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