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삼성화재와 중소기업 퇴직연금 활성화 나섰다
기업은행, 삼성화재와 중소기업 퇴직연금 활성화 나섰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4.2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김도진 기업은행장(오른쪽)과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왼쪽)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24일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김도진 기업은행장(오른쪽)과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왼쪽)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기업은행은 24일 을지로 본점에서 삼성화재와 ‘퇴직연금 중소기업 상생(相生)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중소기업 근로자의 퇴직연금 수익률을 높이고 중소기업 대상 퇴직연금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것으로, 퇴직연금사업자 간 맺은 최초의 협약이다.

이번 협약으로 기업은행은 퇴직연금 가입자에 기존 1년형으로 제공하던 삼성화재의 ‘이율보증형’ 상품을 2년형, 3년형, 5년형으로 다양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제공 한도는 연간 1조원이다.

이율보증형 상품은 기존 정기예금에 비해 금리가 높고 원리금 또한 보장돼 수익성과 안정성을 모두 갖춘 상품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인터넷뱅킹에서도 이 상품을 선택할 수 있게 해 이용편의성을 높였다“며 ”이번 협약이 중소기업 퇴직연금 시장 지원을 위한 모범적인 협업 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