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수출기업 늘었지만 수출액 줄었다
지난해 수출기업 늘었지만 수출액 줄었다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3.2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지난해 수출기업 수는 증가했지만 수출액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기업도 늘어난 반면 수입액은 전년 대비 줄어들었다.

통계청과 관세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기업특성별 무역통계(잠정)’을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기업 수는 9만7400개로 전년 대비 1.2% 늘었지만 수출액은 5412억불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10.3% 감소했다.

수입기업도 19만2700개로 전년 대비 4.2% 증가했으나 수입액은 4955억불로 1년 전과 비교해 6.4% 감소했다.

수출은 대기업과 중견기업, 중소기업 모두 감소한 가운데, 특히 대기업 중심으로 감소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은 자동차 등 소비재(4.1%) 부문에서 늘었지만, 반도체 등 자본재(-18.3%)와 석유화학 등 원자재(-9.8%)가 줄어 전년 대비 13.5% 감소했다.

중견기업은 가죽고무신발 등 소비재(-2.2%), 석유화학 등 원자재(-8.7%) 및 반도체 등 자본재(-2.6%)가 줄어 총 4.6% 감소했다. 중견기업들은 중국과 미국을 대상으로 매출이 각각 5.0%, 1.8% 축소됐다.

중소기업은 내구성 생활용품 등 소비재(2.0%)가 늘었지만, 정밀기계 등 자본재(-3.4%)와 석유화학 등 원자재(-6.1%)가 줄어 총 3.3%의 수출액이 축소됐다.

수입은 대기업의 경우 자동차 등 소비재(-4.2%), 광물성 연료 등 원자재(-10.1%) 및 정밀기계등 자본재(-4.2%)가 줄어 전년 대비 7.8% 감소했다. 중견기업은 반도체 등 자본재(9.8%)에서 늘었으나 비철금속 등 원자재(-8.4%), 소비재(-1.0%)가 줄어 전년과 동일 수준을 유지했다. 중소기업은 의류 등 소비재(4.3%)는 늘었지만, 정밀기계 등 자본재(-15.5%)가 줄어 전년 대비 6.8% 감소했다.

산업별로는 광제조업(-10.4%), 도소매업(-10.0%) 및 기타산업(-8.8%)에서 수출이 모두 감소했고, 수입도 마찬가지로 광제조업(-6.9%)과 도소매업(-1.9%), 기타산업(-12.9%)에서 전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상국별로는 대기업 수출의 경우 중국(-20.5%)과 베트남(-2.7%)에서 감소했고, 미국에서 1.9% 증가했다. 수입은 중국(4.4%)과 미국(5.7%)에서 늘었지만 일본(-16.8%)에서 줄었다.

중견기업은 중국(-5.0%)과 미국(-1.8%) 수출이 줄었고, 수입이 중국(3.3%)에서 늘어난 반면 일본(-6.7%)과 미국(-3.1%)에서 감소했다. 중소기업은 중국(-4.4%)에서 줄었지만 미국(0.6%) 수출이 늘었고, 수입이 중국(-3.7%)과 미국(-0.6%), 일본(-10.9%)에서 모두 감소했다.

대기업 중심으로 무역액이 감소하면서 무역집중도는 전년 대비 축소됐다.

2019년 상위 10대 기업의 수출 무역집중도는 전년(37.9%)보다 감소한 34.6%로, 100대 기업은 전년(66.5%)보다 감소한 64.9%를 각각 차지헀다. 수입 부문 무역집중도는 상위 10대 기업이 30.1%로 전년(31.2%) 대비 줄었고, 100대 기업은 54.4%로 전년(56.2%) 대비 1.8%포인트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