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대상 금융지원 가장한 보이스피싱 ‘주의보’
소상공인 대상 금융지원 가장한 보이스피싱 ‘주의보’
  • 이봄 기자
  • 승인 2020.04.0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최근 저금리의 정부지원대출이 가능하다고 피해자에게 전화나 문자로 접근해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사례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지원대출을 빙자한 보이스피싱 사례가 10건 발생했다고 8일 밝혔다.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정부에서 자금지원대책을 본격 시행함에 따라 관련 보이스피싱 의심문자 제보 및 상담이 급증했다.

구체적으로는 자금지원을 해준다며 기존대출 상환 명목으로 자금을 편취하는 사례가 7건 발생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자신을 OO저축은행 상담원이라고 소개하면서, “OOO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저금리 정부지원대출이 가능합니다.” 라고 피해자에게 접근한 뒤, 저금리의 정부지원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이미 사용하고 있는 대출을 상환해야 한다 속이고 상환자금을 편취한다.

신용등급 상향·대출작업비 명목으로 자금이체 요구하는 사례도 발견됐다. 피해자의 신용평점이 낮으므로,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피해자의 등급상향 작업 등이 필요하다고 속이고 작업비 명목으로 자금을 편취하는 식이다.

비대면 대출 진행을 위해 악성 어플리케이션 설치 후 자금을 가로채는 경우도 있었다.

금융당국은 금융회사는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를 걸어 정부지원대출 취급을 위해 기존대출 상환을 권유하지 않으므로 무조건 거절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금융사는 작업비용, 수수료 명목으로 자금이체를 요구하지 않으며, 출처 불분명 앱 또는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개인정보가 유출될 소지가 있으므로 거절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