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로 ‘홈 어라운드 소비’ 늘고 원거리 소비 줄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홈 어라운드 소비’ 늘고 원거리 소비 줄었다
  • 이봄 기자
  • 승인 2020.04.2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카드, 결제 빅데이터 분석결과 발표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사회 전반적인 소비가 줄어든 가운데, 집 근처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는 이른바 ‘홈 어라운드(Home-around) 소비’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카드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지난 3월 23일부터 4월 19일까지 4주간의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를 분석했다. 롯데카드를 주 카드로 이용하는 회원 10만명을 표본으로 선정했으며, 집주소와 가맹점과의 거리에 따른 오프라인 가맹점 결제 건수를 전년과 비교 분석했다.

먼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전체 오프라인 결제건수는 전년 대비 6.9% 감소했다. 집주소로부터 반경 500m 내에 있는 가맹점에서의 결제는 8.0% 증가했고, 500m~1km 내는 0.4% 증가, 집과의 거리가 1~3km 이내거나 3km가 넘는 원거리 가맹점에서의 결제는 각각 9.1%, 12.6% 감소했다. 집과 가까운 곳에서의 소비는 늘고 먼 곳에서의 소비는 줄어든 것이다.

이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소비 활동의 범위가 집에서 이동수단의 도움 없이 걸어갈 수 있는 반경 1km 이내로 좁혀졌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세부 업종별로는 집 근처 슈퍼마켓, 편의점, 농축산물 등 식자재와 생필품을 파는 동네 중소형 마켓에서의 결제가 전년대비 큰 폭으로 상승하며 홈 어라운드 소비 증가를 견인했다. 인테리어, 꽃집 관련 결제도 증가했는데 이는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관련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소비 경향은 출근, 출장 등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은 주말에 더욱 두드러졌다. 평일 집 근처 500m 내에서의 소비가 전년 대비 7.7% 증가한 반편, 주말은 9.5% 증가했다. 3km가 넘는 원거리 소비의 감소폭도 평일(-9.1%) 보다 주말(-19.8%)에 더 크게 나타났다.

두 차례(1차: 3월 23일∼4월 5일, 2차: 4월 6일∼19일)에 걸쳐 시행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차수별로 나누어 비교해 본 결과, 1차 기간 전체 오프라인 결제 건수는 전년 대비 5.3% 줄어든 데 반해 2차 기간에는 8.5% 감소했다. 2차 기간에는 집 근처 소비의 증가폭도 다소 줄었다. 1차 기간 집 근처 500m 내 소비 증가율이 11.5%인데 반해 2차는 4.6%에 그쳤다. 3km 초과 원거리 소비도 1차(-11.7%)보다 2차(-13.6%) 기간에 더 크게 감소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1차 기간 종료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입증되고,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더욱 높아짐에 따라 2차 기간에는 국민들 스스로 더욱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