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신규 임대사업자 3만명
1분기 신규 임대사업자 3만명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4.24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국토교통부는 2020년 1분기 동안 3만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했으며 등록 임대주택은 6만2000호 증가했다고 24일 발표했다.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총 51만1000명이며 신규 등록 사업자수는 전분기 대비 37.1% 늘었다.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2만1000명으로 전분기 대비 30.9% 늘었고, 서울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9400명으로 전분기 대비 27.4% 증가했다. 지방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8500명으로 전분기 대비 55.1% 증가했다.

전국 기준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주택은 총 156만9000호이다. 신규로 등록된 주택수는 전분기 대비 52.1% 증가했다.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4만호로 전분기 대비 41.8% 증가했고, 서울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1만8000호로 전분기 대비 36.9% 증가했다. 지방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2만1000호로 전분기 대비 76.3% 증가했다.

가격별로 보면 공시가 6억원 이하 구간에서 3만5000호가 신규 등록해 전체 중 87%를 차지하고 있다. 유형별로는 단독·다가구주택, 오피스텔 등 비아파트가 4만6000호로 전체 중 74.2%, 아파트가 1만6000호로 전체 25.8%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1분기 신규등록 증가는 올해부터 시행되는 연 2000만원 이하 임대소득 전면과세(기존 비과세)에 따른 소득세법상 국세청 사업자 등록 의무화와 연계해, 다수의 임대인이 사업자 등록기한 내 민간임대주택법상 임대사업자 등록을 동시 신청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다만 국세청 사업자 등록기한 이후부터는 신규등록 실적이 매월 감소한 결과 3월 신규등록은 2019년 월평균 수준으로 회귀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