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900만명 돌파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900만명 돌파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4.2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경기도내 4인 이상 가구 중 1명 이상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가구가 94.4%에 달했다. 경기도민 기준으로는 900만명 이상이 신청을 완료했다. 

경기도가 지난 27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도내 4인 이상 가구 135만1595가구 중 1명의 구성원이라도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한 가구는 모두 127만5682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직까지 한 명의 가구원도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하지 않은 가구는 7만5913가구로 전체 5.6%를 차지했다. 도는 아직 신청하지 못한 7만5913가구도 5월 11일부터 7월 31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가구수가 아닌 개별 신청건수를 살펴보면 27일 0시 기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자는 총 908만7017명으로 온라인 신청자가 683만7728명(75.2%), 현장 신청자가 224만9289명(24.8%)으로 집계됐다. 총 신청률은 68.5%이며 시군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한 총 신청금액은 1조4253억원에 이른다.

경기도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선불카드 분실 시 재발급이 가능하도록 지침을 변경했다.

기명화등록 카드는 자신의 개인정보를 무기명 선불카드에 등록하는 것으로 분실 신고 후 농협은행에 방문해 재발급 받을 수 있다. 기명화등록을 하려면 신분증과 선불카드를 갖고 농협은행에 방문하거나, NH카드 홈페이지(카드>기프트카드>등록/변경)에서 본인인증 절차를 거치면 된다.

기명화등록된 카드를 분실했다면 ▲농협은행 방문(지역 농축협 불가) ▲고객센터 ARS 1644-4000 접수 ▲NH카드 홈페이지나 앱으로 신고하면 된다.

기명화등록을 하지 않은 선불카드를 분실했을 경우에는 신분증을 갖고 농협은행에 방문해 기명화등록을 한 뒤 분실신고 후 재발급받아야 한다. 단, 잃어버린 선불카드의 번호 및 CVC번호를 알고 있을 경우에만 가능하니 유의해야 한다.

훼손된 카드 역시 발급지 시군 농협은행에서 재발급 가능하다. 이때 훼손카드와 신분증을 꼭 가져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