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온라인 버츄얼 자산관리서비스 도입
한국씨티은행, 온라인 버츄얼 자산관리서비스 도입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5.1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요 자산관리 서비스 중 하나인 오프라인 세미나를 온라인 세미나로 확대 실시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으로 오프라인 모임이 어려워지자 다양한 투자 정보를 원하는 고객들의 갈증 해소를 위해 지난 4월부터 버츄얼 고객 세미나(Virtual Client Seminar)라고 부르는 온라인 고객세미나를 본격 도입해 세번째 세션을 진행했다. 매번 100여명의 고객이 접속해 세미나에 참석할 만큼 고객들의 관심이 크다.

한국씨티은행의 온라인 고객세미나는 외환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전망 및 포트폴리오 전략 등 다양한 주제로 매주 화요일에 정기적으로 진행을 하기 때문에 선택의 폭이 넓다. 또한 씨티 미팅 서비스(Citi Meeting Services)라는 씨티은행 자체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는데, 고객들은 태블릿, 데스크톱PC 및 노트북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어디서든 접속할 수 있어서 편리하게 참여할 수 있다. 세미나 진행 시간도 20분내외로 짧아 큰 부담이 없어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에도 한국씨티은행은 매년 1월과 7월, 두 차례에 걸쳐 자산관리 로드쇼 형식의 연간 글로벌시장전망이나 하반기 글로벌시장전망과 같은 대규모 세미나를 비롯해, 포트폴리오 전략을 중심으로 한 분기별 중규모 세미나, 외환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업데이트 중심의 월별 소규모 세미나 등 한 해 동안 다양한 세미나를 진행해 왔다.

또한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Needs) 충족 뿐만 아니라 우수한 신규 고객의 발굴을 위해서 씨티은행은 국내외 유명 브랜드와 제휴 세미나도 가장 적극 진행을 해왔다.

한국씨티은행은 아시아 리전 차원에서 아시아 지역의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온라인 세미나인 웨비나(Webinar)를 페이스북을 통해 라이브로 시청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국씨티은행은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에도 우리의 생활 방식이나 산업구조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현재의 온라인세미나를 비롯한 디지털 어드바이저리 서비스(Digital Advisory Services)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아가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씨티은행 관계자는 “온라인 세미나 뿐만 아니라, 대형 WM센터내 포트폴리오 카운슬러, 외환전문가 등이 상주하는 팀기반 자산관리와 같은 차별화된 자산관리가 고객들로부터 인정을 받고 있어,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금융시장의 극심한 변동성을 겪으면서도 최우수 고객의 숫자는 4월 말 현재 연초 이후 약 4.6% 증가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