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금융중심지 계획안…핀테크 혁신·자산운용 집중 육성
5차 금융중심지 계획안…핀테크 혁신·자산운용 집중 육성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5.1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위원회가 금융산업 비교우위 분야를 중점 지원하고 금융 인프라를 국제화하는 한편, 금융중심지 내실화에 주력하는 방향으로 금융중심지를 추진해나가기로 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제42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는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제5차 금융중심지 조성과 발전에 관한 기본계획안을 의결했다.

이번 기본계획은 금융산업 글로벌 역량 제고를 통한 기회 창출을 목표로, 민간 중심 혁신 유도·금융 혁신성장 인프라 구축·글로벌 역량의 선택과 집중 등을 3대 중점 전략으로 제시했다.

금융위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금융산업 비교우위 분야 중점 지원·금융 인프라 국제화·금융중심지 지원 내실화 등을 3대 추진과제로 내세웠다.

우선 핀테크 혁신과 자산운용시장 확대 등 금융산업 비교우위 분야를 중점적으로 성장시키기로 했다. 자금·예산 등 핀테크 지원 기반을 확충하고 금융규제 샌드박스와 규제혁신의 선순환 구조 마련을 통해 핀테크를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자산운용시장의 경우 퇴직연금과 연기금 운용을 활성화하고, 펀드 관련 규제 개선을 통해 혁신을 유도할 계획이다.

국민연금, 한국투자공사 등 연기금의 역할도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혁신의 기반이 되는 금융 결제·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하고, 국제기구 기준에 맞춰 국내 자금세탁방지 제도 정비를 추진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외환제도도 개선하고 금융규제의 국제적합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금융중심지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한 경영 여건 개선 방안 중 하나로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지역별 전략과 금융중심지별 효과적 거버넌스도 구축할 예정이다.

제5차 금융중심지 조성과 발전에 관한 기본계획안은 오는 27일 금융위원회 심의·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