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 금융그룹 통합공시 본격 시행
오는 9월 금융그룹 통합공시 본격 시행
  • 이봄 기자
  • 승인 2020.05.1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오는 9월 금융그룹의 지배구조, 내부통제, 내부거래 등을 통합해 제공하는 금융그룹 통합공시가 본격 시행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9일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그룹감독협의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금융감독제도 개선방안에서 발표한 금융그룹 대상 자본적정성 평가체계 개편, 통합공시 도입, 그룹 내부통제체계 도입과 관련한 세부 추진방안과 향후 계획이 논의됐다.

금융당국은 자본적정성 평가체계를 개편해 그룹위험 평가를 도입할 계획이다. 그룹위험 평가는 현행 전이 위험 평가와 집중위험 평가를 통합해 다양한 그룹위험을 종합적을 고려하는 방식이다. 금융당국은 평가지표, 평가등급 산출방식 및 항목별 가중치, 필요자본 가산비율 등 그룹위험 평가 세부기준 확정 후, 개편된 그룹위험 평가 모형의 정합성 평가 등을 위해 6개 금융그룹 대상 그룹위험 모의평가를 3분기 중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6개 금융그룹(교보, 미래에셋, 삼성, 한화, 현대차, DB)은 오는 9월 최초로 통합공시를 시행한다. 금융그룹의 소유‧지배구조, 내부통제‧위험관리체계, 재무건전성, 내부거래 등 8개 부문‧25개 항목을 대표회사가 취합‧검증한 후 대표회사 홈페이지에 일괄적으로 공시하며, 분기 공시(분기말 종료후 3개월내) 및 연간 공시(분기말 종료후 5개월 15일내)를 각각 시행할 예정이다.

6개 금융그룹은 모두 자체 계획에 따라 ‘금융그룹 내부통제협의회’를 구축하고 ’금융그룹 내부통제기준’ 마련을 3분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금융그룹감독 제도개선 사항들을 조속히 안착시키고 법제화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감독당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비지주금융그룹의 경우, 이미 금융그룹감독이 법제화돼 있는 금융지주에 비해 그룹위험관리가 상대적으로 취약할 수 있으므로, 실물경제의 위축이 금융회사로 전이되지 않도록 감독부서가 금융그룹별 위험요인을 면밀히 점검하여, 꼼꼼하고 실질적인 금융그룹감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