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년 도시재생 창업지원 프로젝트 '점프업 5060' 추진
신중년 도시재생 창업지원 프로젝트 '점프업 5060' 추진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5.2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공동으로 신중년 도시재생 창업지원 프로젝트 ‘점프업 5060’을 추진한다. 

전국적으로 창업(예정)팀 50개를 선정하여 창업 교육을 제공하고 우수 창업팀에 팀별 최대 2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LH가 협력하여 진행하는 ‘점프업 5060’ 프로젝트는 도시를 되살릴 창업 아이템을 가진 신중년 창업가를 발굴하고 선정하여 실제 창업에 도움이 되는 교육 및 실습 과정을 통해 사업화에 이르기까지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로 2년차를 맞이한다.

두 기관은 지난해 6월 협약을 맺고 본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으며, 신중년 (예비)창업팀 30명을 선발해 260시간의 창업 교육을 거쳐 팀별 4회의 고도화 컨설팅 및 총 2억 원(팀별 최대 2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 바 있다.

창업에 대한 수요가 큰 50+세대를 대상으로 ‘도시재생형 창업’을 지원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사회문제 해결 및 지역사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기존의 과밀·과열 업종에서 벗어난 새로운 중장년 창업의 발판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진행한 2018년 창업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창업 준비 단계에 있는 창업자 중 50대가 33.5%, 60대 이상이 17.9%로 50+세대의 비중이 50% 이상을 차지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점프업 5060’ 프로젝트를 통해 50+세대를 대상으로 새로운 접근 방식의 창업에 필요한 전문 교육을 제공하고,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 및 컨설팅 등을 제공하여 50+세대가 도시재생의 주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

올해는 전년에 비해 참여 규모를 확대하고, 참가자 특성별 교육 운영과 선배 또는 청년 창업가와의 네트워킹을 위한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교육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2019년 예비창업자 30명 선발에서 올해는 예비창업팀 25명, 기창업팀 25명으로 선발 규모를 확대하고, 적극적인 교육참여 확대를 위해 교육실비 및 실습수당 등을 지급한다.

선발된 창업자들에게는 160~240시간 이상의 창업 교육 및 현장 실습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수료팀 전원에게 각 분야별 고도화 컨설팅을 제공하고 우수 수료팀에게는 사업화 자금을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일 기준 만 50~64세인 대한민국 국민으로, 도시재생 창업 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신중년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예비창업자의 경우 1인 신청이 필수이며, 기창업자의 경우 사업자 대표인 1인이 신청할 수 있다.

점프업 5060 프로젝트에 참여하고자 하는 50+창업팀은 ‘JUMP-UP 5060’ 누리집에서 자세한 신청방법 및 제출서류를 확인할 수 있으며, 참가 신청 역시 ‘JUMP-UP 5060’ 누리집에서 할 수 있다.

재단은 프로젝트 참여를 희망하는 50+세대를 위해 27일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온라인 사업설명회에 참여하지 못한 50+세대를 위해 설명자료를 별도로 게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