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B등급 이하 채권도 매입하는 ‘SPV’ 설립
BBB등급 이하 채권도 매입하는 ‘SPV’ 설립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5.2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에 대응하기 위해 비우량 회사채와 기업어음(CP)을 매입하는 기구를 설립한다. 총 10조원 규모로 특수목적기구(SPV)에 한국은행과 산업은행, 정부가 자금을 직접 대출해주는 방식이다.

정부는 19일 열린 경제부총리주재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관계기관 합동으로 마련한 ‘저신용등급 포함 회사채·CP 매입기구(SPV) 설립 방안’을 의결했다.

SPV는 산은 출자 1조원(10%), 산은 후순위 대출 1조원(10%), 한은 선순위 대출 8조원(80%)을 통해 10조원 규모로 조성된다. 정부는 산은에 1조원을 출자해 산은의 SPV 출자를 뒷받침할 예정이다. 산은은 산금채 발행 등을 통해 조성된 재원으로 1조원의 SPV 후순위 대출자금 마련한다.

매입대상은 저신용등급 회사채·CP·단기사채도 포함된다. 우량 및 A등급을 주로 매입하되, BBB등급 이하 채권도 매입할 계획이며, 이자보상비율이 2년 연속 100% 이하인 기업은 매입대상에서 제외된다.

동일기업 및 기업군에 대한 매입한도는 SPV 전체 지원액의 2% 및 3% 이내다. 정부는 특정기업 지원이 아닌 금융시장 안정화라는 설립 목적을 고려해 개별기업에 대한 매입 한도 제한을 부과하기로 했다. 매입 가격은 발행기업들이 시장 조달노력을 우선 기울이도록 SPV 매입금리는 시장금리에 일부 가산 수수료를 추가한 형태로 운용할 예정이다.

SPV는 금융시장 안정 시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6개월간 운영 후 시장 안정여부를 재판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