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독거노인 치매 관리 박차
치매안심센터, 독거노인 치매 관리 박차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5.0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보건복지부는 내실 있는 치매국가책임제 이행을 위해 기초자치단체 중심(허브) 기관인 치매안심센터에서 독거노인 대상 치매검진을 실시해 취약계층 치매예방·관리를 강화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국가책임제 핵심기관으로 기초자치단체 보건소(256개)에 설치돼 상담·예방·검진·사례관리·프로그램 등을 통합적(원스톱)으로 제공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하고 있다.

지난 4월 말 기준으로 치매안심센터 189개소가 모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공간·인력을 갖추어 운영 중이며, 올해 안으로 모든 치매안심센터가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반(인프라) 마련을 완료할 계획이다.

독거노인은 저조한 사회활동, 영양·건강관리 부족 등으로 인해 치매 고위험군에 해당하나 본인의 치매 유병을 인지하고 있는 독거노인은 2.1%(전체 응답자 94만788명 중 1만9692명)에 불과한 상황이다.

이에 치매안심센터에서는 2019년 고위험군 집중검진 사업의 중점 추진과제로 독거노인들을 대상 집중검진을 2월부터 실시 중이며, 검진을 통해 확인한 어르신의 인지건강상태를 바탕으로 맞춤형 예방·관리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치매안심센터는 독거노인 대상 치매검진을 실시하기 위해 지역사회에서 다양한 기관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먼저 취약계층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안전확인, 생활교육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노인돌봄기본서비스의 생활관리사들이 서비스 대상자 중 치매검사 미수검자를 발굴해 치매안심센터의 조기검진 서비스를 안내한다.

광역자치단체별 광역치매센터에서는 생활관리사 대상으로 치매증상에 대한 이해, 치매안심센터 조기검진 안내법 등을 교육하여 원활한 대상자 발굴·안내를 지원한다.

어르신 대상 치매검진은 경로당, 노인복지관과 같은 지역사회 노인사회활동 시설을 찾아가서 실시하기도 하는 등 지역별 여건에 맞게 다양한 형태로 검진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주민센터와 협력해 ‘독거노인현황’을 공유 받아 지역 내 취약 독거노인의 현황을 확인한 후, 치매안심센터에서 직접 치매안심센터 조기검진·예방관리 서비스를 안내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월부터 대상자 발굴 및 검진을 실시한 결과 3월까지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 및 고위험군 86만943명(치매환자 38만765명, 고위험군 48만178명) 중 48만6482명(치매환자 11만2044명, 고위험군 37만4438명)의 독거노인이 집중예방·관리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