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업계, 지난해 보험영업 6조원 적자…실손·차보험 ‘주범’
손보업계, 지난해 보험영업 6조원 적자…실손·차보험 ‘주범’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5.2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지난해 손해보험사들이 보험영업으로 6조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상 최고치다.

보험연구원이 발간한 ‘보험동향’ 최신호에 의하면 지난해 손해보험산업 전체 영업이익은 총 3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8년 5조3000억원을 기록한 후 이듬해 4조6000억원으로 쪼그라든 데 이어 2년 연속 하락했다.

지난해 손해보험업의 핵심 부문인 보험영업손익이 6조원이나 되는 적자를 기록한 영향이다.

보험영업손익 적자는 2017년 1조8000억원에서 2018년 3조1000억원으로 불었고, 지난해 2배 가까이 급증했다.

영업 적자는 실손의료보험과 자동차보험이 주범이다. 두 상품의 손해율은 각각 2조4300억원, 1조6400억원이다.

지난해 투자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1조4000억원 증가한 9조1000억원을 기록하면서 보험영업이익의 적자를 메웠다.

일부 손보사들은 영업이익 적자를 만회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 채권을 대거 처분하기도 했다. 채권 처분 이익 증가에 따라 손보업계의 운용자산이익률은 전년 대비 0.33%포인트 증가한 3.79%를 기록했다.

한편, 생명보험업계의 지난해 운용자산이익률은 3.55%로 집계됐다. 투자영업이익은 23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00억원 줄었다. 해당 기간 전체 영업이익도 5000억원 흑자에서 5000억원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가계부채 부담 확대 영향으로 생명보험 해지율은 2018년보다 0.2%포인트 상승한 9.0%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