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40조원 기간산업기금 투입
내달부터 40조원 기간산업기금 투입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5.26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기간사업안정기금(기안자금)이 다음 달부터 기업 지원을 시작한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기안자금은 40조원 규모로 조성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과 해운 등 7개 업종을 지원한다.

손 부위원장은 “이번 주 내로 출범해 6월부터는 기업들의 자금지원 신청을 통해 지원이 개시될 수 있게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신용 회사채 CP 매입기구라는 안전장치가 있는 것만으로도 기업들의 자금조달 여건은 한층 더 개선될 것”이라며 “지원대상에 폴른 엔젤(Fallen Angel)을 비롯해 저신용등급을 포괄함으로써 유동성 공급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했다.

또 “이번 조치는 금융, 재정, 통화당국과 정책금융기관이 칸막이를 허물고 정책 공조를 이뤄낸 결실”이라며 “한국은행이 실물경제를 지원하고 금융시장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의미 있는 한걸음을 내디딘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금융위는 지난 18일부터 7개 은행에서 시작한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은행권 협조도 당부했다.

이달 18~22일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사전 접수 건수는 3만1442건(3044억원)이었다. 대출 금리는 연 3~4%대, 한도는 1000만원이다.

정부는 그동안 소상공인진흥공단(저신용자)과 기업은행(중신용자), 시중은행(고신용자)으로 나눠 소상공인 긴급 지원을 했고, 현재 은행권을 통한 2차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손 부위원장은 “정부는 16조4000억원의 초저금리 금융지원 패키지를 약 43만명의 소상공인에게 공급하고 있다”며 “보증의 레버리지와 이차보전의 금리 감면 효과를 최대한 활용해 적은 재원으로도 많은 소상공인에게 효율적으로 자금을 공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부문 대응 방안을 처음 발표한 지난 2월 7일 이후 이달 22일까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만기 연장, 금리·한도 우대 대출 등 107조8000억원(132만7000건)의 금융지원이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