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회사채·CP 매입기구 설립 신속 시행”
금융위 “회사채·CP 매입기구 설립 신속 시행”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6.0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안정화 지원에 총 7조2000억원의 자금이 집행됐다.

금융위원회는 2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등의 준비·집행 상황을 점검했다.

지난 3월 24일부터 시행된 한국은행의 RP매수, 증권금융 대출 등 증권사 유동성 지원에는 총 5조4000억원이 지원됐다.

회사채·CP·전환채 차환·인수 지원 등에는 1조3000억원, 코로나19 피해 P-CBO에는 5000억원이 공급됐다.

저신용 회사채 등을 매입하는 회사채 신속인수제의 경우 지난달 28일 240억원 규모로 첫 지원이 결정됐다. 코로나19 P-CBO는 총 22개 기업에 5040억원, 주력산업 P-CBO에는 총 172개 기업에 4247억원이 발행됐다.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2차 긴급대출 프로그램은 지난달 29일까지 3만200여건이 사전 접수됐다. 금액으로는 약 3000억원 정도다. 이 중 8796건, 879억원에 대해서는 이미 자금 지원이 이뤄졌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회사채 신속인수제, P-CBO 발행 등을 통해 코로나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한 지원은 물론 기업이 일시적으로 유동성 부족으로 인해 경쟁력을 상실하지 않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기간산업안정기금과 저신용등급 포함 회사채·CP 매입기구도 설립을 위한 후속조치를 신속히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금융시장의 경우, 정부의 시장안정화 조치 노력 등에 힘입어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불안요인이 잔존하고 있다”라며 “지속적인 시장 모니터링과 함께 금융시장 안정화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