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용장애인 ATM’ 2023년까지 설치 비중 100% 된다
‘범용장애인 ATM’ 2023년까지 설치 비중 100% 된다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6.18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정부가 오는 2023년까지 사실상 모든 자동입출금기기(ATM)를 ‘시각·지체장애 지원 범용 ATM’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장애유형과 무관하게 ATM을 이용할 수 있는 ‘범용 장애인 ATM’의 설치 비중을 확대하고 배치도 개선하겠다고 18일 밝혔다.

범용 장애인 ATM이란 시각 장애 지원 기능과 지체 장애 지원 기능을 모두 갖춘 기기를 말한다. 시각 장애인을 위해 점자 표시와 화면 확대 기능, 이어폰 책 등을 갖추고 있고, 지체 장애인들의 이동 편이를 위해 휠체어용 공간도 두고 있다.

정부는 2010년부터 장애 지원기능을 갖춘 장애인용 ATM을 도입·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전국의 ATM(우체국 제외) 총 11만5563대 중 장애인용 ATM은 10만1146대(87.5%), 장애 지원 기능이 없는 ATM은 1만4417대(12.5%) 수준이다.

하지만 시각·지체장애 지원 기능을 두루 갖춘 범용 장애인 기기가 충분치 않아 이용에 불편이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금융권 기준(VAN사 제외) 범용 장애인 ATM은 전체의 77.4% 수준이다. 또 부가통신업자들(VAN사)이 운영하는 ATM은 편의점 등에 주로 설치돼 있어 휠체어용 공간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다.

ATM에 장애 지원기능이 전혀 없거나, 특정 장애유형(시각·지체장애 중 1개)만 지원하고 있는 경우도 많아 지원대상이 아닌 이들이 이용하는 데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이에 금융위는 2023년 말까지 VAN사를 제외한 전 금융권(은행·저축은행·상호금융 등)의 범용 장애인 ATM 설치 비중을 사실상 100%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향후 제조업체가 ATM 제조 시 원칙적으로 범용 장애인 ATM 모델이 기본형으로 제시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VAN사가 설치·운영하는 ATM에 대해서도 공간 여력 등을 감안해 지속 협의할 계획이다. 편의점 등은 공간 확보가 어려운 만큼, 오는 2023년 말까지 약 63% 수준을 달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장애인이 금융회사 ATM 코너를 찾을 때, 범용 장애인 ATM이 적어도 1대 이상 되도록 적절히 분산 배치해 내년 말까지 범용 장애인 ATM 배치코너 100%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ATM의 장애인 지원기능도 보완·강화된다.

ATM 부스 앞 불필요한 문·턱을 제거하거나, 기기를 건물 출입구 주변에 설치하는 등 부스 인근 시설·환경도 개선한다. ATM 이용 관련 설명 스킵 허용, 음성 볼륨 조절기능 마련, 음성 품질 향상 등 음성 안내기능도 개선한다. 휠체어 장애인들의 선호가 비교적 높은 측면접형 ATM 공급 활성도 검토한다.

이 외에 안내·홍보도 강화한다. 장애인 총연합회 및 관련 업권 협업을 통해 지도상에 장애인용 ATM 위치를 알려주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마련,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