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취약 자동차 부품산업에 2조원 추가 금융지원
정부, 취약 자동차 부품산업에 2조원 추가 금융지원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6.1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정부가 자동차 부품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2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19일 정보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한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6개 대출·보증 프로그램과 만기연장 지원 확대를 중심으로 한 ‘자동차 부품산업 취약기업 중점지원 대책’을 의결했다.

이번 대책은 기존 금융지원 프로그램으로 지원하기 힘든 업체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기존 대책의 사각지대였던 중견기업과 중·저신용등급 부품업체에 지원이 집중된다. 또 금융회사에 지나치게 많은 리스크가 쏠리는 걸 막기 위해 정부와 완성차업체도 함께 참여했다.

우선 신용보증기금은 총 30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지원한다. 이중 2700억원은 보증과 산업은해 대출이 연계된 ‘상생 특별보증 패키지 프로그램’을 통해, 300억원은 ‘프로젝트 공동보증’의 형태로 지원된다.

상생 특별보증 패키지 프로그램은 완성차업체와 정부가 보증재원을 대면 신보가 기존 보증·대출과는 별도 한도로 추가 지원을 하는 제도다. 프로젝트 공동보증은 완성차 업체의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협력업체에 추가 보증 한도를 지원하는 제도다.

현재 협의 중인 완성차업체와 지자체 추가 출연이 이뤄지면 공급 규모는 3000억원보다 더 확대될 예정이다.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캠코는 1조6500억원 이상의 대출을 공급한다. 정책금융기관과 완성차업체가 조성한 동반성장펀드에서 완성차 업체가 추천하는 중소·중견기업 위주로 3500억원을 지원한다.

협력업체가 가지고 있는 완성차업체 매출채권이나 납품거래실적을 활용해 대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펀드(PDF)’가 3000억원 규모로 신설됐고, ‘힘내라 주력산업 협력업체 프로그램’이 1조원 규모로 운영된다.

수출입은행에서는 수은 해외법인을 활용해 부품업체의 해외공장 등이 지닌 ‘해외자산에 대한 담보부 대출’을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해서만 실시하고 있는 ‘시중은행 만기연장’도 5대 시중은행부터 자동차 중견 부품업체에 대해서도 시행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완성차업체, 자동차 부품업계로 이어지는 산업 생태계와 공급망이 안정화되고, 중견기업에 대한 만기연장 등을 통해 부품업계의 경영환경 불확실성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된다”며 “빠른 시일 내 참여기관 간 세부조건을 확정해 신속한 자금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독려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