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지난달 국내 주식·채권 3.1조원 샀다
외국인, 지난달 국내 주식·채권 3.1조원 샀다
  • 이봄 기자
  • 승인 2019.05.13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지난 4월 한 달 동안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에 총 3조101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4월 중 외국인이 상장주식과 상장채권에 각각 2조5750억원, 5260억원 투자해 총 3조1010억원을 순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주식은 1개월 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 지난 4월 중 외국인은 상장주식 2조5750억원을 순매수해 4월 말 기준 575조900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시가총액의 32.4%에 달한다.

지역별로는 유럽 1조4000억원, 미국 4000억원 등에서 순매수했으며, 중동에서 1000억원 순매도했다.

보유규모는 미국 245조6000억원, 유럽 169조1000억원, 아시아 67조7000억원, 중동 19조8000억원 순이다.

채권은 지난 3월에 이어 순투자를 유지했다.

지난 4월 중 외국인은 상장채권 2조3360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1조8100억원이 만기상환돼 총5260억원이 순투자됐다.

지역별로는 유럽 7000억원, 미주 2000억원에서 순투자가 이어졌으며 아시아에서 2000억원을 순회수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 47조1000억원, 유럽 38조8000억원, 미주 9조8000억원 순이다.

종류별로는 국채 5000억원, 통안채 200억원 순투자했으며 보유잔고는 국채 86조2000억원, 통안채 24조8000억원 순이다.

보유잔고별로는 만기 1~5년 미만이 48조1000억원을 기록해 전체의 42.9%를 차지했으며 1년 미만이 33조6000억원, 5년 이상이 30조4000억원을 각각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