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개인형 IRP 적립금 2조원 돌파
미래에셋대우, 개인형 IRP 적립금 2조원 돌파
  • 이봄 기자
  • 승인 2020.06.2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개인형IRP 적립금이 증권업 최초로 2조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의 개인형 IRP 적립금은 2조19억원(18일 기준)으로 5개월여 만에 약 4311억원이 증가하며 전년 말 대비 27.4% 성장했다.

미래에셋대우의 퇴직연금 적립금(DB‧DC‧IRP)은 10조9718억원으로 11조원 돌파를 앞두고 있으며, 개인연금을 포함한 전체 연금자산은 14조7709억원으로 15조원 돌파가 눈앞이다.

증권업을 통틀어 개인형 IRP 적립금이 2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미래에셋대우의 차별화된 연금상품, 우수한 수익률, 컨설팅 전문성, 인프라 편의성 등이 적립금 증가의 이유로 시장에서는 분석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전체 퇴직연금사업자 중 유일하게 IRP 계좌에서 상장 리츠를 매매할 수 있다. 금리가 0%에 가까워짐에 따라 부동산리츠를 통한 안정적 배당 투자가 각광을 받고 있어 신규자금이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최근 시장변동성이 확대되면서 IRP계좌에서 ETF를 매매할 경우 별도의 매매수수료가 없다는 점과 적시성 있는 매매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ETF를 통한 자산 관리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김기영 연금솔루션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영업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연금상품 공급과 수익률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전 직원이 자산배분 역량을 바탕으로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 구성과 정기적 상담을 통한 리밸런싱으로 안정적 수익 추구와 위험관리를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