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형고용센터 추가 72개 운영
중형고용센터 추가 72개 운영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6.26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고용복지플러스센터 98개소 등 현재의 고용서비스 접점 101개소에 더해, 금년 중 전국 72개 시·군에 중형고용센터 및 출장소가 설치.운영되어 고용센터 이용자들이 보다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고용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게 된다.

고용노동부는 25일 서울고용노동청에서 고용서비스전문위원회를 개최하고 ‘중형고용센터 등 신규설치 및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공공 고용서비스 접점 확대 계획은 내년 1월 국민취업지원제도 시행을 앞두고 증가하게 될 고용서비스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고용센터 접근성 및 일자리 해결을 위한 중앙-지방 간 협력을 제고하기 위한 조치이다.

중형고용센터 설치 예정지는 관할 고용.복지 서비스 수요, 인구 및 고용센터까지의 이동거리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충청남도 당진시, 경상북도 상주시 등 32개 지역을 선정했다.

중형고용센터에서는 고용센터.지자체.새일센터 소속 5명 내외의 직원이 국민취업지원제도(도입 전까지는 취업성공패키지)를 중심으로 취업 및 구인기업 지원,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향후 시설 공사, 참여기관 입주 협의 등을 거쳐 준비된 중형고용센터 순으로 10월부터 개소해 연내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출장소는 이동거리가 1시간 이상이지만 행정 및 일반 수요가 상대적으로 적은 지역을 대상으로 했으며, 고용센터 직원이 사전 협의된 장소.일정에 따라 매주 2~3회 정례적으로 자치단체 등을 방문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권기섭 고용정책실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특히 고용보험의 틀 밖에 있는 프리랜서, 특수고용직 및 영세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이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이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국민취업지원제도 안착 등 고용안전망 확충에 모든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일자리와 일거리를 찾는 모든 구직자들이 고용안전망 확대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향후에도 더욱 촘촘하게 고용서비스 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