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대출만기 연장, 9월 이후 추가 연장 가능성”
손병두 “대출만기 연장, 9월 이후 추가 연장 가능성”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6.30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당국이 오는 9월 종료 예정인 대출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를 추가 연장 가능성을 시사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30일 오전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한시적으로 9월까지인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프로그램과 일부 금융 규제 유연화 방안의 연장 여부 등을 금융회사와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코로나 사태가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정부 대응 역시 장기적인 시야에서 살펴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앞서 금융위는 오는 9월까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중소기업들의 만기를 연장하거나 이자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다. 이들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은행권과 증권사에 대한 금융규제도 유연화했다.

하지만 IMF에서 세계경제전망치를 지난 4월에 이어 한 차례 더 하향 발표하는 등 경제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이를 충분히 고려해 유연하게 접근한다는 방침이다.

또 기간산업안정자금을 ‘기업 구제금융’으로 활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손 부위원장은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유사시 시장안정판으로서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것이 주 목적”이라며 “금융시장에서 기업의 자체적인 자금조달이나 135조+α 프로그램을 통한 자금지원이 가능하다면 기금은 대응 여력을 남겨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6·17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관리방안과 관련해서는 “시중 유동성이 주택 투기수요 확대 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후속 조치를 차질없이 일관되게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금까지 1차·2차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으로 집행된 금액은 각각 13조4000억원, 4232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