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청년층 수도권 유입, 코로나도 막지 못했다
20대 청년층 수도권 유입, 코로나도 막지 못했다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7.0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고용정보원)
(자료:한국고용정보원)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보인 지난 5월, 수도권으로 유입된 인구 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 이상호 연구위원이 6일 발표한 ‘포스트 코로나19와 지역의 기회’ 보고서를 보면 지난 3~4월 수도권 순유입 인구는 2만7500명으로, 전년 동기(1만2800명)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전체 수도권 유입인구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구체적으로는 20~24세 43.4%(1만1925명), 25~29세 32.1%(8816명)로 전체의 75.5%를 차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방소멸 위험도 가속화되고 있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228개 시군구 기준 소멸위험지역은 2019년 5월 93개(40.8%)에서 올해 4월 105개(46.1%)로 12곳 늘었다.

이러한 수치는 각 연도 5월 기준으로 2017~2018년 해당 기간동안 4곳, 2018~2019년 4곳이 증가한 것과 비교할 때 가파른 상승세라는 것을 보여준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소멸위험지역으로 진입한 지역들은 경기도 여주시(0.467)와 포천시(0.499), 충북 제천시(0.457), 전남 무안군(0.488), 나주시 등 ‘시부’가 대거 포함됐다. 이는 대부분의 ‘군부’는 이미 소멸위험단계 집입이 완료됐으며, 이제 ‘시부’의 소멸위험단계 진입이 본격화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코로나19는 지역 경기 및 고용 악화에도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 가동률 지수는 올해 3월 68에서 4월 63으로 하락했다가 5월에 54까지 또 떨어지면서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 연구위원은 “코로나19 이후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청년층 인구 이동이 확대되고, 지방소멸 위험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산업과 지역에 따른 영향은 향후 다양한 방식으로 나타날 것이므로 위기 극복을 위한 대응 체계도 산업과 지역의 특성에 따라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