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금융사고 145건…5년 연속 감소
지난해 금융사고 145건…5년 연속 감소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5.1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최근 5년간 금융사고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금융사고 발생현황 및 대응방안'에 따르면 2018년 금융사고 발생건수는 145건이며, 2014년 이후 5년 연속으로 감소했다. 

2014년 237건이었던 금융사고는 2015년 207건, 2016년 184건, 2017년 162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금융사고 금액은 1289억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연도별 금융사고 금액은 2014년 4283억원, 2015년 3849억원, 2016년 8440억원, 2017년 1204억원을 기록했다. 

규모별 금융사고 현황을 보면 사고금액 10억원 미만 소액 금융사고가 전체 금융사고건수(145건)의 86.9%를 차지했다. 건수기준 약 13%에 불과한 10억원 이상 중대형 금융사고(19건)는 전체 금융사고 금액의 83.2%를 차지했다.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매년 발생한 초대형 대출사기 사고(1000억원 이상)는 최근 2년간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유형별로 보면 5년 연숙 사고금액은 사기가 최대를 기록했고, 사고건수는 횡령·유용이 최다를 기록했다. 

전년대비 유일하게 업무상 배임이 사고건수와 금액이 모두 증가했으며, 특히 거액 배임사고 발생으로 사고금액이 253억원 늘었다. 

금융권역별로 보면 사고건수는 중소서민이, 사고금액은 은행이 최대였다. 은행 및 금융투자는 전년대비 건수와 금액이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