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車 보험료 1.5% 인상한다
삼성화재, 車 보험료 1.5% 인상한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5.15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삼성화재가 오는 6월 자동차보험료를 약 1.5% 인상할 계획이다. 업계는 삼성화재의 이번 인상이 다른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앞당길 것으로 예측했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전일 열린 올해 1분기 실적발표회에서 자동차보험료 인상계획에 관한 질문에 "6월 첫째주 1.5% 수준의 인상이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보험사가 예상치 못하게 원가가 상승했기 때문에 불가항력적"이라며 "대부분의 보험사가 보험료를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화재 등 손보사들은 지난달 자체 산정한 보험료 인상률이 적정한지 보험개발원에 의뢰해 의견을 받은 바 있다. 

삼성화재가 6월 보험료를 인상하게 되면 올해 두 차례나 보험료를 올리는 셈이 된다. 삼성화재를 비롯한 손보사들은 지난 1월 3~4%정도의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한 바 있다. 

이번 보험료 인상의 근거는 표준약관 개정에 따른 원가 상승이다. 대법원이 지난 2월 육체노동자 취업가능연한(정년)을 60세에서 65세로 올려야 한다는 판결을 냈고, 이를 반영해 개정된 표준약관이 지난 1일 시행됐다. 또 개정 약관은 사고차량을 중고로 판매할 때 발생하는 시세 하락분의 보상대상을 '출고 후 2년'에서 '출고 후 5년'으로 확대했다. 

삼성화재의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은 230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3% 감소했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5.1%로 지난해보다 3.7% 올랐다. 업계가 판단하는 적정 손해율 77~78%를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삼성화재는 두번째 보험료 인상을 실시하더라도 수익악화를 만회하기 힘들다고 보고 하반기 추가 인상 여부도 판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