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여억원 투입해 2024년까지 국민연금 통합플랫폼 구축
2천여억원 투입해 2024년까지 국민연금 통합플랫폼 구축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7.2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 통합플랫폼 개선사항.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정부가 2000여억원을 들여 국민연금 통합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20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은 국민연금 지능형 연금복지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국민연금공단이 현재 운영 중인 자격·부과관리, 연금 급여, 기금운용, 대외연계, 고객채널, 정보분석·보호 등 노후화된 시스템을 전면 개편하기 위한 것이다.

2025년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국민연금 제도와 기금운용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함으로써, 고객의 편의, 업무의 효율성, 기금운용 환경개선 등 업무관리 서비스 전반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통합플랫폼에서는 개인별로 최적화된 연금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모바일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 신고·신청 절차가 대폭 간소화되고, 개인별 축적자료를 기반으로 생애주기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서비스 연계가 원활해져 양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정보통신기술과 연금업무 전반이 융합돼 효율적으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융합된 체계적 업무처리 절차가 적용되고 타 기관과의 정보연계 확대로 중복 확인업무가 대폭 감소할 전망이다

지능형 기금운용으로 안정적 수익 창출을 통해 국민의 노후자산의 안전한 운용에도 기여하게 된다. 해외 및 대체투자 비중 확대로 24시간 글로벌 직접 투자 환경을 구현하고, 다양한 자산군별 리스크 관리 체계를 마련한다. 아울러 지능형 인공지능(AI)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 기법을 도입해 전략적 투자 지원이 가능해지고 안정적인 투자발굴 모형 구축에 활용된다.

보건복지부 이스란 국민연금정책과장은 “새로운 정보시스템이 구축되면 2200만명 국민연금 가입자에게 맞춤서비스를 제공하고, 2024년 1000조원에 달하게 될 국민의 노후자산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