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아이타스, ‘파생상품 위험평가액’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신한아이타스, ‘파생상품 위험평가액’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 이봄 기자
  • 승인 2020.07.21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신한아이타스는 지난 8일 전사적품질관리운동(TQC:Total Quality Control)의 일환으로 ‘펀드의 파생상품 거래 위험을 실시간으로 판단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법 및 장치(출원번호 10-2020-0025529 호)’로 제4호 특허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작년 10월 펀드운용 관련 규제사항의 위반 여부를 장중에 판단 할 수 있는 ‘장중 컴플라이언스’ 이후 두 번째 컴플라이언스 부문 특허다. 컴플라이언스 시스템 고도화와 함께 이번 특허로 신한아이타스는 컴플라이언스 서비스의 차원이 다른 전문성을 인정 받고 품질 차별화를 통한 투자자 및 펀드에 대한 신뢰도를 향상 시키게 됐다.

파생상품은 기초자산의 가치 변동에 따라 가격이 결정되는 금융상품을 말한다. 파생상품으로부터 발생하는 위험이 얼마인지 금액으로 환산하여 측정한 것이 파생상품 위험평가액이다.

특히 펀드 내 파생상품 운용 시 지속적으로 보유 기초자산과 파생상품간의 상관계수를 구해 반드시 위험비율을 모니터링 해야 한다. 신한아이타스의 파생상품 위험평가액 실시간 제공 서비스를 통해 펀드매니저들은 위반 내역이 발생했을 경우 빠르게 파악하고, 거래 시장 종료 전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펀드에 대한 파생상품 위험평가액 비율에 대한 규제는 금융당국에서도 매우 심도 높게 점검하는 부분이다. 파생상품을 주식, 채권 등의 자산과 차별하여 더욱 엄격한 위험관리 기준 위에 두는 이유는 가격산정의 투명성 문제, 레버리지 위험, 유동화의 어려움으로 투자자가 부담 해야 하는 손실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최근 사모펀드 시장에서 투자자 보호 문제가 제기 됨에 따라 부작용을 해소하기 위해서도 펀드의 위험 비율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관련 부가서비스의 수요가 증가한 만큼 신한아이타스의 파생상품 위험평가액 실시간 제공 서비스에 고객사(운용사, 보험사 및 연기금)의 높은 만족도와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신한아이타스의 컴플라이언스 업무 총괄 담당인 서승주 본부장은 “이번 파생상품 위험평가액의 실시간 제공 특허에 아이디어를 제안한 직원들은 발명가로 이름도 등재되고 700만원 + α(최대 5700만원)의 포상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