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세제 개편에 ISA 매력도↑
금융세제 개편에 ISA 매력도↑
  • 이봄 기자
  • 승인 2020.07.2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용범위 늘어나 상장주식 투자도 가능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정부가 발표한 금융세제 개편안에 따라 9.9%로 분리과세 되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상품의 매력도가 높아질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2일 세베발전심의위원회를 열고 2020년 세법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먼저 정부는 ISA를 육성하기로 했다. ISA는 하나의 계좌에 다양한 금융상품을 담을 수 있는 금융상품으로, 일정기간 보유해 발생한 소득에 대해서는 비과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개정안에 따라 근로소득이 없더라도 만 19세 이상 거주자면 ISA를 가입할 수 있다. 그동안은 근로소득자, 사업소득자, 농·어민만 ISA 가입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만 19세 이상 거주자로 가입대상이 확대된 것이다. 만약 근로소득이 있다면 만 15세 이상 거주자도 가입 가능하며, 전년도 미납분에 대한 납입한도 이월도 가능하다.

5년으로 한정돼 있던 계약기간은 3년 이상의 범위에서 계약자가 자율적으로 설정할 수 있게 바뀌었다. ISA의 자산 운용범위도 늘어났다. 기존 ISA는 예·적금, 집합투자증권에만 투자가 가능했다면 앞으로는 상장주식까지 투자할 수 있다.

금융투자업계는 자산 운영범위 확대로 ISA가 저조한 수익률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ISA 가입자는 208만명으로 가입금액은 6조3000억원에 달한다. 인당 평균 300만원 규모의 잔고를 가지고 있지만 수익률은 1%대에 불과하다.

이번 개편으로 개별 주식 및 주식형 펀드가 양도세 대상이 된 만큼, ISA 매력도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ISA는 연간 2000만원, 최대 1억원의 납입이 가능하고 기간간 손익 통산 후 순소득 20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은 9.9%로 분리과세된다.

메리츠증권 김고은 애널리스트는 "금융세제 개편으로 ISA 상품 매력도가 높아져 잔고가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며 "ISA의 세제 지원 요건이 완화돼 상장 주식이 운용범위에 포함된 점을 고려하면 새로운 경쟁 시장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