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혁신기업 1000곳에 3년간 40조 지원
정부, 혁신기업 1000곳에 3년간 40조 지원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7.3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정부가 3년간 ‘혁신기업 국가대표’로 선정된 1000곳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혁신기업 지원 방침을 밝혔다.

정부는 32개 혁신기업을 선정했다. 연내 200개 기업, 2022년 말까지 매 반기 200개 기업을 순차적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디지털·뉴딜, 신산업, 소재·부품·장비, 서비스업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혁신성과 기술성을 갖춘 기업이 대상이다.

선정된 혁신기업은 기존 정책금융 여력(40조원)을 활용해 종합금융을 적극 지원한다. 3년간 투자액은 성장지원펀드·핀테크혁신 펀드 투자 15조원, 산업구조 고도화·설비투자붐업 프로그램 등 15조원, 소부장 경쟁력 강화·혁신스타트업 보증 10조원 규모다.

대출 한도 확대 방안도 마련했다. 금융지원을 하는 산업은행의 기존 대출 한도는 500억~2000억원이었으나, 혁신기업에는 한도를 없앴다. 수출입은행의 대출 한도는 수출 실적의 50~90%에서 100%로 확대됐다.

우대금리도 적용한다. 산업은행은 최대 –0.7%포인트 감면, 수출입은해은 –0.5%포인트~-1.0%포인트 감면한다.

정부는 대형 벤처캐피탈 간 협의체 구성, 투자설명회 개최 등을 통해 민간 자금이 혁신기업에 유입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