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산업 일자리 창출 효과, 제조업의 3배
보험산업 일자리 창출 효과, 제조업의 3배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7.31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硏 “일반금융, 금융보조보다도 월등히 높아”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보험산업의 고용유발 효과가 타 산업보다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보험연구원 강성호 연구위원·정인영 연구원은 지난 30일 ‘보험산업의 일자리창출 효과’라는 이슈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보험산업의 고용유발 효과는 제조업의 약 3배에 달했다. 보험산업의 고용유발 효과는 14.8명으로 제조업(4.9명), 일반금융(5.6명), 금융보조(7.3명)보다 월등히 높았다.

고용유발 효과는 해당 산업에서 10억원의 매출(생산)이 발생하는 경우 유발되는 총 고용자 수를 말한다.

보험산업의 간접 고용유발 효과도 9.9명으로 제조업(1.9명), 일반금융(2.1명), 금융보조(2.1명)보다 높았다. 간접효과는 특정 산업의 판매(생산) 증가 시 다른 산업(유관산업)에서 발생하는 고용유발 효과를 말한다.

강성호 연구위원은 “보험산업은 제조업, 일반금융(비보험) 등 다른 산업에 비해 그 효과가 크고, 타 산업의 일자리창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인슈어테크와 건강관리 서비스는 IT산업과 보건·의료의 고용창출에도 기여하는 바가 커 향후 보험산업의 인슈어테크 활성화와 건강관리서비스 확대가 일자리 창출에 긍정적인 영할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이번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반영하지 못했다”며 “해석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