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수도권에 주택 127만호 순차 공급
올해부터 수도권에 주택 127만호 순차 공급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8.13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내 안정적 주택 공급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공공택지 84만호, 정비 39만호, 기타 4만호 등 127만호 주택을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공공택지 물량은 현재까지 입지선정 또는 지구지정이 완료돼 2020년 이후 입주자모집(공급 기준시점)이 예정된 부지이다. 신규 택지 후보지도 상시 관리 중으로 시장상황에 따라 추가 공급한다.

정비사업은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2020년 이후 입주자 모집(공급 기준 시점)이 예정된 기존사업장과 이번에 도입하는 고밀재건축ㆍ공공재개발(공급 기준시점 : 사업시행인가)를 통해 공급한다. 

서울시에 36만4000호, 인천시에 15만1000호, 경기도에 75만7000호를 공급하며, 이중 서울시는 공공택지를 통해 11만8000호, 정비사업을 통해 20만6000호, 기타 4만호 등 총 36만4000호를 공급한다.

입지가 확정된 공공택지의 경우 서울 동남권에 4만1000호, 서남권에 1만9000호, 서북권에 2만6000호, 동북권에 2만5000호 등 권역별로 균형(강남 6만호, 강북 5만1000호) 있게 공급한다.

동남권의 경우 고덕강일(1만2000호), 개포구룡마을(2800호 이상), 서울의료원(3000호), 수서역세권(2100호), 성동구치소(1300호), 서초염곡(1300호), 사당역복합환승센터(1200호), 서초성뒤마을(1000호), 서울지방조달청(1000호) 등 4만1000호를 공급한다.

서남권의 경우 서남물재생센터(2400호), 동작 환경지원센터(1900호), 대방동군부지(1600호), 강서군부지(1200호), 영등포 쪽방촌(1200호), 마곡미매각부지(1200호), 서부트럭터미널(1000호) 등 1만9000호를 공급한다.

서북권에는 용산정비창(1만호), 캠프킴(3100호), 서부면허시험장(3500호), 수색역세권(2100호), 상암DMC 미매각부지(2000호), 서울역북부역세권(500호), 중구청사부지(500호) 등 2만6000호를 공급한다.

동북권은 태릉CC(1만호), 광운역세권(2800호), 서울양원(1400호), 도봉성대야구장(1300호), 북부간선도로입체화(1000호), 면목행정복합타운(1000호), 중랑물재생센터(800호) 등 2만5000호를 공급한다.

서울시 공공택지를 통한 입주자 모집 물량은 올해 1만3000호를 시작으로 2021년 1만호(사전청약 도입시), 2022년 1만3000호가 계획돼 있다.

올해는 고덕강일ㆍ수서역세권ㆍ서울양원 등을 공급하며, 2021년에는 공릉아파트ㆍ성동구치소ㆍ강서군부지 등이 계획돼 있다.

특히 사전청약제를 태릉CC, 서울시(SH 등) 추진 사업 등에도 적용해 공급일정을 앞당길 예정이다.

서울시 내 정비사업을 통해서는 총 20만6000호가 공급되고, 기타 제도개선을 통해 4만호가 공급된다.

기존 정비사업장에서 11만6000호가 공급(입주자모집 기준)될 계획이며, 공공재개발 및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을 통해 9만호가 공급될 수 있도록 공공재개발 사업지 공모 및 선도사업 발굴 등 후속 조치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방안에서 발표한 소규모 정비사업, 노후 공공임대단지 재정비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한다.

가로주택사업 등 소규모정비사업은 향후 서울도심 내 1만2000호가 공급되도록 주차장설치 의무완화 등 제도개선사항을 연내 마무리할 계획이며, 노후 공공임대단지의 경우 연내 시범사업지(3000호 규모)를 선정하는 등 주택공급확대를 위해 관련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민간이 주택법, 도시개발법에 따라 직접 택지를 개발해 공급하는 주택물량도 연평균 4000~5000호가 될 전망이다.

신규주택 공급 외에도 도심 내 주택을 매입해 시세의 50% 이내로 공급하는 매입 임대주택도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에 최소 연 1만호 수준으로 공급하며, 도심 내 역세권 등 입지가 우수한 오피스·숙박시설 등도 주거기준에 적합하게 리모델링하여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