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금융안정지원단 출범…코로나 대응·지원
금융위, 금융안정지원단 출범…코로나 대응·지원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9.04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금융위기 극복과 민생·금융시장 안정 업무 등을 전담하는 ‘금융안정지원단’을 설치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금융안정지원단은 지난 4월 한시적으로 설치한 비상금융지원반을 확대 개편한 조직이다. 정책총괄과, 금융지원과 등의 인력 총 12명으로 구성되며, 175조+α(알파) 규모의 민생금융안정패키지 등 비상 금융조치의 이행·점검을 담당한다.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역할도 맡는다. 또 기간산업안정기금이 차질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돕는 역할도 수행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가능성으로 금융·경제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한시적으로 운영했던 비상금융지원반을 금융안정지원단으로 확대 개편했다”며 “금융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 등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