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내년 예산 4조3천억원 편성…경제활력·취약계층 지원
금융위 내년 예산 4조3천억원 편성…경제활력·취약계층 지원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9.04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위원회 내년도 예산이 4조3000억원으로 편성됐다. 산업은행 출자, 뉴딜펀드, 금융취약계층 지원에 주로 사용된다.

금융위는 2021년도 예산을 올해 5조6000억원보다 23.2% 감소한 4조3000억원으로 편성했다고 4일 밝혔다. 예산안은 주로 출자사업 위주로 경제활력 제고 및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뒷받침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지출 구조를 보면 뉴딜펀드 공급과 관련해 산은에 6000억원의 신규 예산이 편성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한국형 뉴딜을 뒷받침하기 위해 재정 등을 마중물로 민간자금을 유치하는 펀드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채권시장안정펀드(최대 20조원)와 증권시장안정펀드(최대 10조7000억원) 등 금융시장 안정 지원 프로그램을 조성·운영하기 위해 산은과 기업은행에 각각 4591억원, 252억원을 출자한다.

혁신모험펀드 조성을 위해서는 산은에 2500억원을 출자하고, 산업구조 고도화를 지원하기 위해 산은과 기은에 각각 512억원, 140억원을 출자한다.

핀테크 지원 사업에는 올해 예산보다 24억원 늘어난 204억원이 배정됐다.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내년 예산에는 주택금융공사 출자 500억원이 포함됐다. 보금자리론 등 정책모기지의 공급확대에 대응해 주금공이 안정적으로 저리의 고정금리 대출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금융위는 무주택·서민실수요자 2만 가구에 추가로 저리의 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을 제공해 내 집 마련에 따른 금융비용 부담 경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서민금융진흥원에는 1950억원을 출연한다. 올해보다 803억원 늘어난 규모다. 근로자햇살론 1750억원, 햇살론유스 200억원 등 저소득·저신용 근로자, 대학생·미취업청년 등의 금융애로 해소를 위해 정책서민금융 상품을 지속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2021년 예산안을 통해 경제활력 제고와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국회 심의과정에서 충실히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