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온라인쇼핑 거래액 13조원 ‘역대 최대’
7월 온라인쇼핑 거래액 13조원 ‘역대 최대’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9.0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통계청)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지난 7월 온라인과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일제히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배달음식과 생활용품 구매 비용이 크게 늘어서다.

통계청이 지난 3일 발표한 ‘7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전년 동기(11조1973억원) 대비 15.8% 증가한 12조9625억원을 기록했다. 2001년 관련 통계 집계이래 역대 최고 기록이다.

상품군별로 보면 음식 서비스(66.3%), 생활용품(38.0%), 음·식료품(46.7%) 등에서 증가가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소비행태 변화가 뚜렷하게 반영된 모습이다.

농축수산물(72.8%), 자동차 및 자동차용품(63.4%), 가구(47.4%), 컴퓨터 및 주변기기(38.4%) 등도 크게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집밥이 늘고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8월에는 긴 장마의 영향으로 가정 내 소비가 늘었다”고 말했다.

반면 외부활동 자제로 영화관람, 여행 및 대중교통 이용 등이 감소하면서 문화 및 레저서비스(-67.8%), 여행 및 교통서비스(-51.6%) 등이 감소했다.

패션용품 및 액세서리(-9.3%)와 의복(-0.4%) 등에서도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전년 동월 대비 21.2% 증가한 8조7833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음식서비스(68.6%), 음·식료품(58.1%), 생활용품(56.9%) 등에서 증가했고 문화 및 레저서비스(-68.2%) 여행 및 교통서비스(-38.8%), 화장품(-31.2%) 등에서 감소했다.

온라인쇼핑 중 모바일쇼핑이 차지한 비중은 67.8%로 지난해보다 3.1%포인트 증가했다. 니난 5월(68.2%)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비중이다.

품목별로 보면 음식서비스(95.0%), e쿠폰서비스(82.1%), 가방(78.9%) 등에서 모바일쇼핑 비중이 특히 높았다.

한편, 전체 소매판매액에서 온라인쇼핑 거래액(여행 및 교통서비스 등 서비스거래액 제외)이 차지하는 비중은 26.6%를 기록했다. 이는 전체 상품 소비의 4분의 1 가량을 온라인으로 하고 있다는 의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