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도 빚 안고 집샀다…주택대출 '폭증'
공무원도 빚 안고 집샀다…주택대출 '폭증'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9.0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집값 상승에 대한 불안감으로 공무원도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해서 주택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무원이 받은 주택구입 연금대출이 3분기 만에 지난해 한 해 금액의 2배를 넘어섰다. 

9일 공무원연금공단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에게 제출한 ‘2017~2020.8월간 공무원 주택특례 연금대출 현황’ 자료를 보면 2020년 8월 현재 1653건, 1004억원의 주택구입 용도 대출이 실행됐다. 작년 한 해 대출액(449여억원)의 2.2배 이르는 수치다.

공무원의 주택대출은 2018년 집값 상승기에 신설되면서 폭증했다. 2017년까지는 주택임차 대출만 가능했지만, 문 정부 들어 주택구입 특례대출이 신설되면서 2018년 3026건, 1333억원의 매입용 대출이 이뤄졌다. 

더욱이 올해는 8개월 만에 작년 한해 수치의 2배를 넘어 넘어섰다. 2019년 1017건, 449여억원으로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2020년 들어서는 채 8개월도 못돼, 건수는 1653건에 이르렀고, 금액만도 작년치의 2.2배를 넘어선 1004여억원에 달했다. 특히 7~9월간 3분기 대출물량은 단 10일만에(7월 10~20일) 소진되어, 현재는 대출 신청 조차 할 수 없는 실정이다.

건당 주택대출 또한 2020년 들어 한도를 5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확대하면서 평균 6100만원으로 작년 대비 1700만원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