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속도 5030 시행 후 주행속도 3.3km 빨라져
안전속도 5030 시행 후 주행속도 3.3km 빨라져
  • 장승호 기자
  • 승인 2020.09.1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교통안전공단)
(자료=한국교통안전공단)

<대한데일리=장승호 기자> 안전속도 5030 시행 이후 출·퇴근 시간대 교통 정체가 개선됨과 동시에 평균 시속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도심 속도 하향 정책(이하 안전속도 5030)’ 효과 분석 결과 제한속도 하향 시 출·퇴근 시간대 평균속도가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은 보행자 안전수준의 개선을 위해 전국 도시지역 일반도로의 제한속도를 시속 50km로,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km이하로 제한속도를 하향 조정하는 정책이다.

공단은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카카오T에서 실시간으로 수집된 카카오내비의 주행데이터를 활용해 서울 세종대로부터 동대문역 방면 구간의 안전속도 5030 시행 전·후 평균 주행속도와 교통사고 발생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평소 교통량이 적고 속도가 높았던 심야시간(0~4시)의 경우 평균 주행속도가 최대 5.4km 감소한 반면, 교통량이 많고 정체가 발생하는 출·퇴근 시간대(8~11시, 19~21시)에는 오히려 차량 소통이 좋아지면서 평균 주행속도가 시속 3.3km 증가했다.

자동차 평균 주행속도가 감소하면서 보행자 사고 발생 건수 및 중상 가능성도 낮아졌다.

실제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는 54건에서 41건으로 24.1% 감소했고, 사망자 수는 3명에서 1명을 66.7%, 중상자 수는 24명에서 18명으로 25% 줄었다.

공단은 운전자들이 불필요한 차로 변경을 줄이고 제한속도를 지킴으로써 교통 정체가 최소화됐고, 교통신호 현시도 최적화돼 신호대기 시간이 감소하면서 평균 주행속도가 개선된 것으로 분석했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국민들이 안전속도 5030 정책에대해 가장 크게 우려하는 부분이 이번 분석을 통해 해소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민간과의 적극적인 데이터 공유 및 공동 연구를 통해 안전속도 5030 정책이 성공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