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서울 주택 취득세 부담 1건당 458만원 증가
3년간 서울 주택 취득세 부담 1건당 458만원 증가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9.2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최근 3년여간 집을 살 때 내야 하는 취득세가 1건당 평균 458만원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시가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2016~2019년간 서울시 취득세 납입현황’에 따르면, 2016년 건당 평균 900만원이었던 서울 주택 취득세가, 2019년 평균 1358만원으로 458만원 증가했다. 단적으로 서울에서 같은 집을 샀더라도, 오른 집값으로 인해 세금 부담은 458만원 더해진 것이다.

2016년 당시 평균 900만원선이었던 취득세는, 서울 집값 상승이 시작된 2017년, 200여만원이 늘어난 1101만원에 올라섰다. 이후 다시금 집값이 오르면서 2019년 210여만원이 상승, 1358만원에 이르렀다. 다주택자 대상 취득세가 인상된 2020년에는 증가 폭이 더 커질 전망이다.

자치구 중 평균 취득세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성동구로, 3년새 무려 1570만원이 늘어났고, 고가주택이 많은 강남구(1316만원), 서초구(1112만원), 영등포구(865만원), 동작구(603만원)가 그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