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주 흥행 열기 이을까…카카오뱅크 IPO 추진
공모주 흥행 열기 이을까…카카오뱅크 IPO 추진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9.2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본확충 수단 위해 이사회서 추진 결의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카카오뱅크가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최근 증권시장에 공모주 흥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카카오뱅크 IPO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3일 열린 이사회에서 IPO 추진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연내에 감사인 지정을 신청하고 상장 주관사 선정 절차에 돌입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 측은 "IPO 추진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자본확충 수단 확보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2017년 7월 정식 출범했으며, 자본금은 1조8255억원이다. 지난 8월 말 기준 고객 수는 1294만명, 수신 잔액은 22조3159억원, 여신잔액은 18조3257억원이다. 지난해 기준 당기순이익은 137억원, 올해 1분기와 2분기는 각각 185억원, 268억원을 기록했다. 

지분 현황을 보면, 카카오가 33.54%,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이 28.60%, 한국투자금융지주 4.93%, 국민은행 9.86%, 넷마블 3.93%, SGI 서울보증 3.93%, 우정사업본부 3.93%, 이베이 3.93%, 스카이 블루(텐센트 3.93%), 예스24 1.97%, 우리사주조합 1.40%를 보유하고 있다. 

투자업계에서는 카카오뱅크가 유동성 장세에서 호황을 누리고 있는 IPO 시장의 열기를 이어갈 수 있을 지 주목하고 있다. 실제 지난 6월 SK바이오팜의 공모주 청약 증거금은 31조원에 달했고, 최근 카카오게임즈는 58조원의 증거금이 몰렸다. 카카오뱅크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금융지주와 예스24의 경우 최근 카카오뱅크 IPO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해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국내 증시에 유동성이 집중되면서 IPO 흥행이 지속되고 있다"며 "다만 은행업권의 주가 침체, 기업의 배당 성향 등이 투자자들의 기대를 충족할 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