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은행, 5년간 영업점 549개 증발
4개 은행, 5년간 영업점 549개 증발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0.0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4대 은행 영업점 규모가 지난 5년간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6일 정의당 배진교 의원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의 전국 영업점 수는 2015년 말 3513개에서 지난 8월 말 2964개로 549개가 줄었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이 853개에서 610개로 243개가 줄었다. 국민은행은 1022개에서 874개로 148개가 문을 닫았다. 우리은행은 842개에서 748개로 94개 영업점이, 신한은행은 796개에서 732개로 64개가 폐점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015년 말 기준 1516개에서 지난 8월 말 1235개로 281개가 감소했다. 경기도는 780개에서 676개로 104개가 줄었다. 대전, 대구, 부산 등 주요 광역시의 4대 은행 영업점도 같은 기간 각각 15% 이상 줄었다. 

한편 4대 은행의 직원 규모는 2015년 66865명에서 지난 8월 5만9295명으로 7570명이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