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이상 코로나 확진자 비중 28%…갈수록 높아진다
60대 이상 코로나 확진자 비중 28%…갈수록 높아진다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10.07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국회입법조사처)
(자료=국회입법조사처)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60대 이상 고령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자들이 코로나19 감염에 취약점을 보이면서 방역당국의 예방 조치에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회입법조사처 정재환 입법조사관은 7일 ‘노인들의 코로나19 감염 현황과 생활 변화에 따른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노인은 호흡기 기저질환자와 함께 코로나19 취약계층으로 꼽히고 있다” 말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만4091명이다. 이 중 60대 비중은 15.93%, 70대 8.04%, 80대 이상은 4.1%로 나타났다. 60대 이상 고령자 비중만 30%에 육박하는 셈이다.

다른 연령대보다 낮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최근(8월 16일 이후)에는 고령자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8월 15일 이전과 비교하면 8월 16일부터 10월 4일까지 40대 이하 확진자 비중은 줄어든 반면, 50대 이상은 높아지고 있어서다. 특히 60대는 20.6%로 대폭 늘었다.

해당 연령대의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발생빈도로 보면 60대(60.46명)와 70대(53.73명), 80대 이상(52.02명)는 20대를 제외한 다른 연령층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자 비중을 보면 60대가 10.69%, 70대 33.49%, 80대 이상이 49.88%를 차지하면서 60대 이상이 93%를 넘었다.

확진자수 중 사망자수를 나타내는 치명률로 보면 전 연령 평균은 1.75%였으나, 80대 이상은 21.26%로, 5명 중 1명 이상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조사관은 “최근 고령층의 코로나 확진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점과 높은 치명률을 감안해 노인층 스스로 감염방지를 위한 방역당국의 예방 조치에 적극 협조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노인층 집단감염의 주로 통로가 되고 있는 방문판매업체, 종교활동 참여가 경로당 등 노인여가시설의 부재와 관련이 있다는 지적이 있다”며 “짝홀수제 운영 등 학교 등교 방식을 참고해 노인 여가시설 운영 확대를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