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퇴직연금 수익률 낮은데도 수수료 챙기기 급급
은행권, 퇴직연금 수익률 낮은데도 수수료 챙기기 급급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0.0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안정적 노후자금 마련을 위해 도입된 퇴직연금 수익률이 1%대에 머물렀다. 수수료를 고려하면 수익률이 없는 셈이다. 노후 안전판인 연금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8일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퇴직연금 자료를 보면 올해 상반기 시중은행의 퇴직연금 평균 수익률은 최고 1.69%였다. 

확정급여(DB)형 1.68%, 확정기여(DC)형 1.69%, 개인(IRP)형 1.16%였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각각 0.02%포인트, 0.73%포인트, 1.60%포인트 하락했다. 여기에 은행에 내는 평균 수수료 0.45%를 빼면 퇴직연금 실제 수익률은 적금 상품만 못하다. 한국은행 기준 지난 6월 국내 금융기관 정기적금 금리는 연 1.23%다. 

지난해 은행권에서는 퇴직연금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해 관련 부서를 신설하고 수수료를 내렸지면 성적표는 초라했다. 

은행별 수익률은 상반기 DB형 기준 신한은행이 1.79%로 가장 높았고, 하나은행 1.71%, 국민은행 1.64%, 우리은행 1.58% 순이었다. 

퇴직연금 수익률은 초라한데, 금융사 수수료는 줄곧 증가세다. 이들 4대 은행의 퇴직연금 수수료는 2017년 2602억원에서 2018년 3129억원, 2019년 3566억원으로 증가했다. 올 상반기에만 1556억원의 수수료를 거뒀다.

전재수 의원은 "퇴직연금은 직장인의 대표 노후 대체 수단 중 하나지만, 턱없이 낮은 수익률로 은퇴자의 98%가 퇴직금을 일시금으로 수령하는 실정"이라며 "수수료 수익과 적립금으로 안정적인 이익을 얻고 있는 은행권이 수수료를 챙기기만 급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퇴직연금이 연금으로서 역할을 다하려면 수수료 인하와 디폴트 옵션 도입 등 수익률 제고를 위한 제도 개선이 필수"라고 지적했다. 

국내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는 지난해 전업권을 통틀어 221조원을 넘어섰다. 올 상반기 4대 은행의 적립액은 74조6829억원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