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에 노출된 50·60세대들
가짜뉴스에 노출된 50·60세대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0.0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코로나19 발생 이후 가짜 뉴스가 극성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50세 이상 중장년층 10명 중 7명이 가짜 뉴스에 노출된 적이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나생명 사회공헌재단인 라이나전성기재단이 전국 만 49세 이상 662명을 대상으로 ‘미디어 문해력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71%가 가짜 뉴스를 봤다고 응답했다. 이들은 복잡한 미디어 환경에서 가짜 뉴스와 거짓 정보가 무분별하게 쏟아져 진짜를 가려내기가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50세 이상 연령층이 뉴스 및 정보를 얻는 주 경로는 전통적 대중매체인 텔레비전이 43%로 가장 많았다. 스마트폰 등을 활용해 포털사이트에서 각종 뉴스나 정보를 확인하는 경우도 39%로 뒤를 이었다.

유튜브 등 뉴미디어를 통해 뉴스나 정보를 얻는 이들도 9%대로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들은 유튜브가 ‘방송이나 신문, 잡지에서 보도하지 않는 이면을 다뤄’ 흥미롭게 보고 있다고 답했고, 일부는 정보가 많아 ‘자주 검색해서 정보를 얻는다’고 했다.

유튜브에서 가장 많이 보는 분야는 경제(17%) 정치(15%)였고, 요리(15%) 건강(14%) 등도 뒤를 이었다.

그러나 ‘잘못된 뉴스가 많은 채널’을 묻는 질문에는 5060 절반 이상이 유튜브(51.8%)를 지목했다. 유튜브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채널의 ‘신뢰성’을 묻는 질문에서도 60%가 ‘흥미 위주의 정보 제공’을 이유로 신뢰하지 않는다고 했다.

5060 중장년층들은 가짜뉴스를 확인한 후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스스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답했다.

‘진짜 뉴스와 가짜뉴스 판별법’을 묻는 질문에는 37%가 ‘언론의 관련 뉴스 팩트 체크’를 통해 사실 관계를 가려낸다고 했다. 또 ‘내용 자체가 터무니없어서 가짜라고 판단(30%), ‘관련 기사 검색을 통해 발견(14%)’, ‘가족이나 지인을 통해 알게 됨(9%)’ 등의 답변도 있었다.

가짜뉴스를 막기 위한 방법으로는 46%가 ‘법률적 규제’를 최우선으로 꼽았다. 또 ‘사회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24%)와 ‘사실관계를 확인하려는 개인의 노력’(21%) 등 ‘스스로 관심을 기울이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