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신용대출 증가폭 월 2조원대로 관리
은행권, 신용대출 증가폭 월 2조원대로 관리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0.14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은행권이 연말까지 매월 신용대출 증가폭을 2조원대로 유지할 계획이다.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박용진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시중은행은 올해 12월 말까지 월별 신용대출 증가폭을 점진적으로 축소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지난 8월 신용대출 증가폭이 급증하자 금융당국의 주도하에 은행권은 신용대출 자율 규제를 실시했다. 

은행권의 신용대출 증가폭은 5월 1조2000억원에서 6월 3조3000억원, 7월 3조4000억원, 8월 5조3000억원을 기록했고, 규제 이후 9월 2조9000억원으로 하락했다. 

은행권은 신용대출 관리를 위해 대출 한도와 우대금리 축소 전략을 실시했다. 신용대출 상품별로 최대 한도를 기준 2억~4억원에서 1억5000만~2억원으로 내렸고, 고신용자 기준 연소득 대비 대출 한도는 200%에서 150%이내로 낮췄다. 우대금리는 은행별로 10~40bp 인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